<주의>본사이트는 플래쉬에서 깜박거림이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고흥우주천문과학관
홈으로로그인가기회원가입가기사이트맵가기

시설소개

홈가기 천문과학관소개 시설소개
  • 천체투영실
    돔스크린 크기 : 10m
    좌석수 : 60석
    천정 반구형의 돔스크린에 2개의 고성능 빔프로젝터를 통해 낮과 밤, 날씨가 맑거나 흐림에 상관없이 밤하늘을 재현할 수 있으며, 시간과 장소를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어서 과거나 미래의 별자리, 혹은 지구 반대편의 밤하늘을 재현할 수 있다. 또 돔스크린에 영상을 투영할 수 있는 영화관 같은 역할도 하기 때문에, 돔스크린에 맞게 제작되고 있는 다양한 영상들을 통해 우주에 대한 호기심과 교육적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 주관측실
    돔크기 : 8m
    주경지름 :800mm
    현재 전국적으로도 얼마 없는 800mm 오목거울을 쓰는 망원경으로 사람 눈의 13000배가 넘는 집광력(빛을 모으는 능력)을 가진다. 오목 거울인 주경을 통해 모인 빛은 빛을 다시 한번 반사해 주는 사경을 통해 우리 눈에 모이게 되는데, 여기에 하나의 거울을 더 집어넣어 망원경이 움직이더라도 항상 일정한 높이에서 사람들이 관측할 수 있는 나스미스 초점방식이 사용되어 관람객의 편의를 도모했다. 컴퓨터로 제어되는 주망원경은 높은 정밀도와 편의성을 제공한다. 돔 위쪽에는 날씨정보를 수집하는 장비들도 구비되어 천문대의 날씨 상태를 실시간으로 체크할 수 있고, 날씨 데이터의 축적을 통해 향후, 천문대 운영에 필요한 데이터를 얻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 주 망원경과 보조망원경의 차이 : 빛을 받아들이는 렌즈 혹은 거울의 단면적에 따라서 집광력이 결정된다. 보조관측실의 가장 큰 망원경은 200mm 이고, 주망원경은 800mm로 단순히 비교할 때 주 망원경은 보조망원경보다 16배 정도 대상을 밝게 볼 수 있다. 별을 하나 잡으면 보조망원경에서 유리알이 반짝이는 게 주망원경에서는 다이아몬드가 반짝이는 느낌이 될 것이다. 그리고 고배율로 올릴수록 대상이 어두워진다. 망원경이 클수록 대상을 고배율로 보는데 유리하다. 결과적으로 더 멀고 희미한 대상을 더 확대해서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 보조관측실
    총 6개의 망원경이 설치되어 주관측실 보다는 작지만 다양한 대상을 관측할 수 있는 공간이다.
    특징은 눈을 대고 보는 접안부가 아래쪽에 달린 형태의 망원경들을 선택해서 아이들도 좀더 쉽게 볼 수 있도록 배려했다는 점이다. 총 3단의 접이식 천정을 통해 날씨가 흐리면 천정을 덮어 망원경을 보호하고 날씨가 맑을 때 천정을 열어 관측한다. 3단식 슬라이딩 돔에 총 6개의 망원경이 설치되어 다양한 대상을 관측할 수 있다. 주간에는 태양필터를 통해 태양을 관측하고, 야간에는 별들을 만날 수 있다.
  • 전시실
    천문과 우주개발에 대한 설명이 이뤄지는 공간으로 용오름 현상, 태양계, 사계절 별자리, 성운과 성단은 직접 눌러보는 체험부스 이다. 그밖에도 과거 천문의 역사에서 미래 우주로 진출까지 다양한 설명이 들어 있다. 관측실과 천체투영실 입장을 기다리는 동안 시간을 보내는 곳이기도 하고 우주, 천체 등에 대한 좀더 자세한 지식을 얻을 수 있는 장소이다.
    전시실 내용 ※ 고대인의 우주관, 천문학의 역사, 사계절별자리, 망원경의 역사와 종류 태양계, 성운과 성단, 우주개발의 역사, 우리나라 우주개발, 우주개발의 미래용오름 현상
  • 두원운석
    운석은 유성체가 지구로 떨어지면서 지구의 대기 중에서 다 타지 않고 땅 위에 떨어진 광물질의 총칭으로 우리는 흔히 별똥별이라 불리 워 왔다. 우리나라에는 豆原운석(2.1kg)이라는 별똥별이 있는데 이는 1943년 11월 23일 오후 3시 47분 우리고장 고흥군 두원면에 떨어진 것을 당시 근처 학교에 재직 중이던 일본인이 채집하여 일본으로 이송되어 1958년부터는 일본국립과학박물관이 소장하게 되었으나 일반인에게는 공개되지 않은 채 보관되어 왔다. 일본 국립과학박물관은 이 운석을 연구하여 1980년 학계에 발표하였고, 그 결과로 1985년 대영박물관이 발행한 전 세계 운석의 카타로그에 실림으로써 이 운석의 존재가 비로소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